뉴스

다양한 업계 소식을
전달해드립니다.

전라남도, 올 '아마존' 수출 500만 달러..'첫 선적'

관리자
2021-02-15
조회수 122

26만 6000달러 상당 23개 제품 수출 

사진(전남도 제공)


[무안=뉴시스]맹대환 기자 = 전남도가 미국 '아마존' 수출 목표액 500만 달러 달성을 위해 올해 첫 번째 수출 선적식을 가졌다.

전남도는 9일 장성군 aT비축기지에서 24만6000 달러 상당의 14개사 23개 제품을 선적했다. 현재 아마존 전남 브랜드관에는 27개사 63개 제품이 입점해 있다.

이날 선적한 제품은 가공전복과 유기농 김 등이다.

전남도는 지난해 7월부터 비교 우위 농수산식품 중 7개 스타품목을 선정해 미국 현지인의 입맛과 감성에 맞춰 개발한 12개 제품을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 매장에서 판매하고 있다.

이 중 신안군의 유기농 도시락김이 입점 3주만에 아마존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.

또 전남이 국내 생산량의 98.4%를 차지하고 있는 전복은 대부분 활전복 상태로 유통돼 그동안 미국 내 온라인 판매가 어려웠으나 실온 유통이 가능하도록 통조림제품을 제작해 미국 소비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.

이상진 전남도 국제협력관은 "올해 500만 달러 수출을 목표로 입점제품 50개 이상을 추가하고, 캐나다, 영국 등 3개 국가 아마존에 전남 브랜드관을 신규 개설할 계획이다”고 말했다.

전남도는 올해 2년 차로 접어든 아마존 전남 브랜드관이 성공적으로 안착될 수 있도록 도내 수출기업의 FDA 등록, 입점제품 마케팅, 수출기반 조성 지원, 비교우위 스타품목 육성 등에 6억원 가량의 예산을 지원한다.



뉴스 제공 : https://news.v.daum.net/v/20210209134145036

1 0